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사람들이 저축할때 상품부터 고민하는데 요즘처럼 금리가 낮을때는 한푼의 이자가 아쉬울 수밖에없다.
특히 재테크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일수록 상품부터 이야기한다. 하지만 상품은 나중에 고민해도 늦지 않다.
이것보다 더 먼저 고려해야 할 것을 저축에 대한 구체적인 목표를 세우고 저축을 습관화하는 것이다.
작은목표로 목돈을 만든 이야기
올해 22살인 나씨는 중소기업에서 경리업무를 맡고 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2년전 직장생활을 시작한 그녀의 연봉은 1400만원선 월로 다지면 세후로 100만원조금 넘는다. 하지만 그녀의 통장에는 3300만원이 넘는 돈이 있다. 2년동안 한푼도 안쓰고 모아도 기껏 2천만원 정도일텐데 어떻게 모았을까?
나씨는 중학교 3학년 때부터 아르바이트를 시작해서 첫달 아르바이트를 하고 32만원이 생겼다. 보통 중학생 같으면 이돈으로 휴대폰이나 필요한 물건을 샀을 것이다. 하지만 나씨는 조금 더모아서 50만원을 채우고 싶었다고 한다. 그후 그녀의 목표는 100만원이 되었고 이렇게 차근차근 돈을 넣다보니 지금처럼 돈이 쌓이게 되었다고 한다. 그녀는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는데 지금도 매월 70만원씩을 저축하고 있다고 하다. 다음목표는 1억만들이라고 한다.

작은 목표가 1억원을 만든다.
예를 들어 매월 100만원씩 저축하는 사람이 불필요한 지출을 줄여 10만원을 더 저축하면 매월 10만원씩 이자를 더 받는것과 같다. 1년이면 120만원의 이자가 더 붙는 것과 같고 매월 100만원씩 1년간 1200만원씩 저축한다면 원금대비 10%의 이자를 추가로 받는것과 같다. 이돈에는 이자소득세도 없으며 이렇게 아낀 10만원을 매월 재투자한다면 수익률은 더 올라간다. 이정도만이라도 실천할 수 있다면 금리가 낮다고 한숨 쉬면서 고위험 고수익 상품을 기웃거릴 필요가 없다.
나도 종자돈을 만들 수 있을까?
많은 직장인들이 빠듯한 월금만으로 원하는 만큼의 목돈을 만들수 있을까라고 생각한다. 불편함을 감수하고 3~5년간 치열하게 저축하면 누구든 목돈을 만들 수 있다. 쓸것 다쓰면서 빠듯한 월급타령만 한다면 평생 목돈을 만들기는 커녕 매월 돈에 쫒겨 살게 될것이다.
단순한 방법이란 저축에 대한 분명한 목표를 세우고 저축부터 하고 남는 돈으로 쓰는 것이다. 예를 들어 5년후 1억원을 만들려면 연3%금리로 매월 155만원씩 저축해야 한다. 이를 위해 월급을 받으면 155만원은 무조건 적금통장으로 자동이체를 걸어 빠져나가게 한다. 그리고 나머지 자금으로 생활하는 것이다.
물론 월급 수준에 따라 목표와 기간은 적절히 조절하면 된다. 중요한건 목돈이 만들어질때까지는 지금보다 덜 쓰는 불편함을 감수해야 한다는 점이다. 강제적인 저축을 통해 지출이 불편한 구조를 만들어 놓아야 스스로를 통제할 수 있다.

2015/07/12 15:22 2015/07/12 15:22
Posted by omniinfo

트랙백 주소 : http://insu.omniinfo.net/trackback/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