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부는 주택용 전기는 7~9월, 산업용 전기는 8월부터 1년간 요금을 내린다.

단독주택에 거주하는 K씨는 전기를 매달 월평균 300KWh사용해 3만9040원의 전기요금을 납부했는데 에어컨을 가동하는 8월에는 전기 사용량이 450 KWh로 전기요금 9만3680원이 청구됐다. 하지만 올해부터 K씨는 정부의 한시적인 요금 지원을 받아 9270원을 절감하고 전기요금을 분납할 수 있다.
즉 8월에 최종 청구요금의 50%인 4만2200원은 납부하고 나머지는 9,10,11월에 매달 1만4067원씩 납부하는 것이다.

산업통장자원부는 이를 핵심 내용으로 하는 가계 전기요금 부담 경감방안을 시행한다.
한국전력이 제출한 전기고급약관과 시행세칙변경안을 6월18일 인가해 주택용은 7~9월 동안,산업용은 8월부터 1년동안 요금부담을 경감하는 것이다. 이번 조치는 서밍층과 중소산업체의 부담을 낮추기 위한 것으로 최근 한국전력공사의 영업성과를 전기소비자인 국민과 공유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정부는 올해 9월부터 한시적으로 주택용 누진 단계 4구간 (월301-400
KWh)에도 3구간 요금을 적용한다.
평균적인 도시가구는 매월 평균 8368원(약14% 절감) 전기요금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에너지 취약계층 전기요금 복지할인 확대

정부는 주택용,산업용 전력에 한시적으로 적용되는 요금제도 개선과는 별도로 에너지 취약계층에 대해 전기요금 복지할인 (월 최대 8000원 ) 대상을 큰 폭으로 확대한다.
7월1일부터 기초생활보장수급자,차상위계층,장애인,상이 유공자 등 기존의 요금할인 대사자 외에도 우선돌봄 차상위가구와 새롭게 추가되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가구 전기용금 복지할인 대상에 포함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7/06 13:50 2015/07/06 13:50
Posted by omniinfo

트랙백 주소 : http://insu.omniinfo.net/trackback/23